기니, 바누아투, 회비 납부 후 UN 투표 회복

기니 유엔 대변인은 기니와 바누아투가 유엔에서 투표권을 되찾았다고 밝혔다.

기니, 바누아투, 회비

파울리나 쿠비아크 유엔 대변인은 “총회는 기니, 이란, 바누아투가 헌장 19조에 명시된 금액 이하로 체납액을
줄이는 데 필요한 금액을 지불했다는 점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는 그들이 총회에서 투표를 재개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제19조에 따라 모든 국가는 체납액이 지난 2년 동안 납부해야 할 분담금 이상인 경우 총회에서 의결권을
정지할 수 있습니다.

이란이 금요일 서울 계좌를 통해 1800만 달러 이상을 지급했으며 이란에 강력한 금융 제재를 가한 미국의
승인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유엔 소식통이 지난주 말 발표했으며 확인됐다. 한국에 의해.

기니는 투표권을 되찾기 위해 최소 4만 달러, 바누아투는 194달러를 지불해야 했습니다.

Kubiak은 나중에 1월 초에 유엔 투표권을 상실한 다른 3개국도 지난주에 필요한 최소 연체금을 지불한 후
이를 회복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 국가들은 약 $300,000를 지불해야 하는 수단, 약 $37,000의 빚을 지고 있는 앤티가 바부다(Antigua and
Barbuda), 약 $73,000의 체납된 콩고-브라자빌(Congo-Brazzaville)이라고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기니, 바누아투, 회비

반면 최소 4000만 달러에 육박하는 베네수엘라와 1만3000달러가 조금 넘는 파푸아뉴기니는 여전히
투표권을 박탈당한 상태다.

유엔 193개 회원국 중 올해 투표에 참여하지 못하는 나라는 2개국뿐이다.

Wolff는 또한 절대적인 자유는 없다고 주장합니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을 자유의 위협보다 바이러스가 더
위험해질 수 있는 한계점이 있을 것입니다. Wolff는 그의 마음을 바꿀 수 있는 요인으로 다른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을 다루기에는 병원이 너무 과밀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런 다음 Wolff는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에 대해 비정통적인 중도주의적 접근을 취합니다. 그에게 그것은
세상의 종말도 아니고 작은 감자도 아니며 그는 우리가 단순히 문턱을 넘지 않았으며 우리에게 명령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대량 생물다양성 죽음에 직면하여 훨씬 더 심각한 전염병이 도래하고 있으며 머지
않아 이 전염병이 아주 작게 느껴질 것이라는 그의 말이 옳을 수도 있습니다.

파워볼사이트 구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미래에 어떤 선례를 남기고 싶습니까? 노동계급의 자유를 위해 죽어가는 수많은
가난한 사람들을 수용하는 곳이 어디입니까? 모든 지배계급과 심지어 백신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는 중도파
대부분이 백신을 접종받는 것과 같은 이중 잣대처럼 느껴집니다.

더 많은 기사 보기

관련 메모에서 Wolff는 백신 의무화에 대한 정당화로 Hegel을 인용했습니다(더 나쁜 전염병에서). Wolff는
더 큰 자유(건강하고 경제적으로 견고한 사회)를 얻기 위해 자유(백신 의무화)를 희생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내가 헤겔을 이해하는 방식이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