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 혐의’ 비투비 출신 정일훈…1심 실형 불복 항소



[서울=뉴시스]박현준 기자 = 상습적으로 대마초 등 마약을 흡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그룹 ‘비투비’ 전 멤버 정일훈(27)씨가 1심 징역 2년 실형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클릭! 정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