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폭로로 트럼프의 미래 위협 노출

새로운 이야기가 계속 나오는 상황?

새로운 폭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패배 후 권력을 탈취하려는 비상한 노력을 폭로한 사실이 터져 나온 것은 향후와 백악관 탈환
가능성에 대한 중대한 경고다.

법무부를 무기화함으로써 법을 전복시키려 했던 전 대통령의 대담성은 미국이 올해 완전한 헌법 위기에 얼마나 근접했는지를
보여주는 것일 뿐만 아니라. 트럼프가 2024년 백악관 탈환을 위해 이미 1억 달러 상당의 군자금을 사용하려 하는 것은 자신의 첫
탄핵에도 굴하지 않은 지도자의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에 치명적 위협이 될 것이라는 점도 강조한다.
트럼프 법무부의 한 충성파가 패배한 주에서 선거를 문제 삼기 위해 물밑 노력을 했다는 사실이 상원 증언에서 새롭게 드러나면서,
공화당이 트럼프의 헌법 위반 범죄에 대해 역사를 더욱 노골적이고 위험하게 만들고 있다.

새로운

미국 민주주의에 대한 이러한 충격적인 공격 경향은 소수민족과 민주당의 투표를 제한하고 향후 선거 결과를 뒤집기 쉽게 하려는 공화당의 노력에 의해 악화되고 있다. 트럼프는 2020년에도 유권자들의 의지를 꺾을 수 없었다. 일부 선거 전문가들은 그와 같은 생각을 가진 또 다른 공화당 강자가 미래에 성공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충격적인 새로운 폭로가 쇄도하는 것은 2024년 트럼프에 의한 잠재적인 새로운 백악관 선거운동이 수십 년 만에 미국 민주주의에 가장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트럼프의 무고함을 감안할 때, 새 행정부에 이번에는 법무부와 공화당 주도의 관리들에 의해 차단된 선거를 뒤집으려는 그의 노력처럼 권력 남용에 주저하지 않는 충신들이 넘쳐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