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경벌레는 그 시대의 소라게였다.

음경벌레는 소라게 였다

음경벌레는 시대를 보내면서 변화

5억년도 더 전에 고대 바다의 깊은 곳에서는 음경 벌레로 알려진 남근 모양의 생물들이
포식자로부터 자신들을 보호하기 위해 빈 껍데기를 징발했습니다. 이것은 오늘날 소라게에서
가장 잘 알려진 행동 증거입니다.

소라게처럼 살았던 음경벌레는 캄브리아기로 거슬러 올라가는 중국 남부 윈난성에서 발견된
화석을 분석한 결과 밝혀졌다. 그 화석들은 한때 히올리스라고 불리는 동물의 원뿔 모양의
껍데기에서 나온 물질뿐만 아니라 Eximipriapulus라고 불리는 네 마리의 음경 벌레의
부드러운 조직을 보존했다.
“이 벌레들은 항상 같은 종류의 껍질 안에 같은 위치와 방향으로 아늑하게 앉아 있습니다,” 라고
영국 더럼 대학의 고생물학 부교수 마틴 스미스가 성명서에서 말했습니다. 그는 월요일 학술지
‘커런트 바이올로지’에 발표된 화석에 대한 연구의 공동 저자였다.
“이치에 맞는 유일한 설명은 이 조개껍데기들이 그들의 집이라는 것입니다. 정말 놀라운
일이었습니다,”라고 스미스는 말했다.

음경벌레는

“이것은 이번 연구에서 우리 자신에게 납득시켜야 할 중요한 질문이었습니다,”라고 스미스는 이메일을 통해 말했다.
“처음 우리는 지렁이들이 실제로 껍데기 안에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 위쪽과 아래쪽 표면 사이에 말이죠,” 라고 그가 말했습니다. “이것은 생물학이 사후 조사 과정보다는 책임이 있었음에 틀림없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이 외에도, 두 가지 중요한 관찰이 있습니다: 첫째, 조개껍데기 안에 발견되지 않은 벌레가 없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 관계가 일시적이거나 기회주의적이었다면 예상할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두 번째로, 크기가 일치한다는 것은 일관성이 있었습니다: 벌레는 항상 그것들을 수용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큰 껍질에서 발견됩니다. (더 크지는 않습니다.) “골디락스처럼, 그들은 그들에게 ‘적절한’ 껍데기를 선택한 것 같습니다.”